서화변호사

서화변호사, 즐거운 저녁 식사

0

서화변호사, 즐거운 저녁식사

키워드는 서화변호사 !! 글을 작성하는 것은 사람이 보기 위한 것입니다. 하지만 !!

하지만 서화 변호사님이라고 안쓰고 왜 제가 서화변호사 라고 썼을까요? 이건 검색엔진 (구글, 네이버, 빙 등)이 보기 좋아라고 쓴 것입니다

이틀전 아는 사장님 동생이 변호사님 들이라 오랜만에 홍대에서 즐거운 술 한잔을 하게 되었습니다

서화변호사 사무소제가 사람을 거의 만나는 편이 아니라, 그리고 너무 좋은 분들과의 한잔이라서 그런지 오랜만에 술도 취하기도 했습니다 한분은 변호사이면서 한의학 쪽에서 수석을 하신 분이라 더 놀라웠습니다 ^^

위의 이미지를 누르시면 서화 변호사 사무소를 방문하실 수 있습니다

오늘의 주제는 위에서 거론한 바 처럼 검색엔진이 좋아하는 글입니다

검색엔진은 이상한 부분이 있습니다 띄워쓰기와 붙여쓰기 이게 같은 글일까요?

검색엔진 입장에서는 이건 다른 글이라고 봅니다

또한, 검색엔진에서 트래픽은 상당히 중요한 요소중에 하나인데, 그 중에 더욱 큰 포인트는 검색어에 해당하는 트랙이 가장 큰 요소 중 하나입니다 즉, 우리가 검섹에서 서화 변호사 (띄워쓰기를 할까? 붙여쓰기를 할까? 도 이슈이지만 ) 라고 칠까요? 서화 변호사님이라고 검색을 할까요? 당연 서화 변호사이지요?

그렇다면 글은 체면 불구하고 “서화 변호사”라고 키워드를 찹으셔야 합니다

글에서 포커스 키워드의 밀집도가 2.5를 넘지말아 달라 등, 글을 작성할때는 여러가지 요소가 있습니다

즉 글에서 포커스 키워드가 너무 반복되어 글의 중복성을 가질때도 검색엔진은 그리 좋아하지 않는 것 같습니다

하지만 거두 절미하고 검색엔진이 좋아하는 것은 키워드를 어떻게 잡고 어떻게 쓰느냐가 주요한 포인트입니다

 

변호사라는 직업은 참 멋진 것 같습니다

우리가 살면서 말이라는 것이 정말 중요한 것인데 이 말을 잘 할 줄 몰라서 누군가의 대변인, 그리고 어쩌면 중요한 순간에서 도움을 줄 수 있는 직업이라는 것이 마음에 드네요

만나뵌 두 분은 변호사님 답지 않게 정감가는 분이라 자리가 더욱 따뜻했던 것 같습니다

 

일주일전 네이버의 검색엔진 변화가 있었습니다

네어버가 어떤 변화를 가지고 가는 가느냐는 별로 궁금하지 않지만 구글을 많이 따라할려고 노력하는 모습은 보입니다 이제 사이트와 웹페이지를 통합하는 모양으로 개편을 시도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이제는 애드워즈라고 불리는 구글광고에서, 구글의 웹마스터 등록 형태, 구글 통계 등등 열심히 따라가고 있는 네이버도 파이팅하기 바랍니다 잘된다는 보장은 없지만 ㅠㅠ

시험은 이제 끝났나 했더니, 이제 검색엔진에서도 숙제 검사를 맡는 날이 왔네요 @[email protected]

 

그럼 여러분도 모두 화이팅하세요!!

서화 변호사님들도~~

 

 

 

 

 

 

답장을 남겨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